전체서비스

안동 코로나19 치료전담병원 간호사 등 3명 확진…병동 코호트 격리
안동 코로나19 치료전담병원 간호사 등 3명 확진…병동 코호트 격리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6일 10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안동시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발생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안동시 제공

안동 코로나19 치료전담병원에서 간호사 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이 걸렸다.

16일 안동시에 따르면 신규확진자 안동 149번(40대·여)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16일에도 20대 간호조무사(150번·여)와 50대 간호사(151번·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동 149번은 병원 전담병동 근무자로 앞선 선행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최근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확진자가 근무한 병동을 격리(코호트) 조치하고 의료진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