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부산항 유조선 화재 4시간 만에 진화…기관장 등 2명 사상
부산항 유조선 화재 4시간 만에 진화…기관장 등 2명 사상
  • 연합
  • 승인 2021년 01월 17일 13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7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대응하던 해경 직원 3명도 연기 흡입 등으로 병원 이송
유조선 내부. 부산해양경찰서 제공 영상 캡처
17일 오전 4시 29분 부산 남외항 묘박지에 머물던 1천683t 유조선 A호에서 불이 나 4시간 만에 진화됐다.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A호 승선원은 모두 6명으로 한국인이 2명이고 미얀마 국적 선원이 4명이다.

해경은 6명을 모두 구조했으나 연기를 많이 마셔 병원으로 옮겨진 2명 중 한국인 기관장 1명은 의식 불명 상태고, 미얀마 국적 선원 1명은 끝내 숨졌다.

또 현장 대응 과정에서 해경 직원 2명이 연기를 마시고, 1명은 어깨가 부러져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해경은 이날 부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신고를 접수하고 소방당국 및 해양환경관리공단 등과 현장에 출동했다.

해경 관계자는 “기관실에서 처음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