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기 위축에도 지난해 6조 기업투자유치…GS건설 등과 협약
경북도, 경기 위축에도 지난해 6조 기업투자유치…GS건설 등과 협약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7일 18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8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표액 33% 초과달성 눈길
경북도청사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외 실물경기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경북도의 기업, 투자유치가 꾸준한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투자협약(MOU)과 공장등록 등을 통해 도내에 유치한 금액은 모두 6조6586억원이다.

에코프로 계열사 및 GS건설, 한미사이언스, 쿠팡, 아주스틸, 베어링아트, SK플라즈마 등 도와 시군이 함께 발로 뛰어 134개 기업과 5조3839억원의 투자협약에 성공했으며, 825개의 공장이 신·증설(1조2747억원) 돼 신규 일자리 9248개가 만들어졌다.

이는 국내에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은 2019년 투자유치 5조6322억원 대비 18.2% 증가한 금액이며, 도에서 연초 목표액으로 설정한 5조원을 33% 초과 달성한 수치이다.

이같은 결과는 코로나19 사태 및 미중 무역전쟁의 장기화 등 기업의 투자 확대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대기업을 중심으로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에 대한 투자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점을 파악해 배터리 리사이클링과 산업용 햄프 규제자유특구 등 지역의 산업기반을 활용한앵커 역할을 할 대기업 유치에 최선을 다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대기업 연관산업 동반 성장과 지역 중소기업과의 공급체인 구축을 전략으로 기업의 동향을 계속 모니터링 하고, 투자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기업 방문 등을 통해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신규사업 진출시 도내로 적극 유도한 것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 음극재 제조 공장(2500억원)이 지난해 7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국내 복귀 1호 기업인 아주스틸이 김천1일반산단에 600억원을 투자해 오는 4월까지 스마트팩토리형 공장을 신설하게 된다.

올해 상반기 중에는 GS건설의 배터리 리사이클링 제조 시설(1000억원)과 쿠팡의 첨단물류센터(1000억원) 착공도 예상되는 등 유치한 기업들의 실제 투자 및 신규고용 또한 결실로 나타나고 있다.

경북도는 앞으로도 조례 개정 등을 통해 보조금 지원 제도를 전면 재검토 해 임대전용산단 우선 입주 및 국공유지 분양 시 수의계약이 가능토록 하는 등 과감한 인센티브 제공으로 타 시도와의 유치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투자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와 스킨십 강화로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과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