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경제관련 기관 역량 결집…코로나발 위기 극복 집중
경북도, 경제관련 기관 역량 결집…코로나발 위기 극복 집중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7일 18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8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경제 정책 회의 열어 대응 상황 공유·정책 제안 논의
경북도청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심각한 고용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고용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살리기에 도내 경제관련 기관들의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코로나 영향으로 경북에선 지난해 취업자 1만2000명 감소, 실업자 2000명 증가, 고용률 0.6% 하락 등 외환위기 이후 가장 심각한 고용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에 경북도는 지난 15일 도내 12개 경제기관이 참여하는 경북 행복경제 정책회의를 열어 코로나 3차 확산에 따른 기관별 대응 상황과 주요 경제동향을 공유하고 정책제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역량을 결집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경북테크노파크에서 소상공인의 생활 및 경영 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한 정책으로 사회·경제적인 여건변화에 따라 매출이 일정 수준 이하로 감소할 경우를 대비한 ‘소상공인 재활보험’ 도입을 제안했다.

DGB금융지주는 신재생에너지 사업 투자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지역민 참여 범위를 경북도민·대구시민으로 확장할 것과 개발사업에 지역소재 금융기관이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 우선권 제공 및 투자계좌 제한 등 직·간접적 인센티브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가입한 1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고용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해 보험가입 활성화를 유도하고 실업급여 지원을 통해 사회안전망을 강화할 수 있도록 ‘1인 고용보험료 지원 정책’을 도입해야 한다는 등 각 기관에서 다양한 정책 제안이 있었다.

경북도는 이날 제시된 의견을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과 지역산업 혁신전략 등에 반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이 회의를 정기적으로 열어 경제현황을 진단하고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위기상황을 신속히 대응하는 한편 정책대안 발굴에 집중할 계획이다.

배성길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경제 현장을 정확히 파악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앞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책 입안 단계에서부터 집행·점검에 이르기까지 경제관련 기관과의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