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사실상 거부 입장
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사실상 거부 입장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8일 10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과 관련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라인 화상연결 방식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두 분의 전임 대통령이 지금 수감 돼 있는 사실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라면서도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정농단이나 권력형 비리로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입은 상처가 매우 커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며 “사면을 둘러싼 분열 있다면 통합 해치는 결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