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강덕 포항시장, 우원식 민주당 前 원내대표에 지역현안 적극 건의
이강덕 포항시장, 우원식 민주당 前 원내대표에 지역현안 적극 건의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8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18일 포항을 방문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에게 지역현안사업과 국비지원사업 예산확보를 건의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18일 2017년 포항지진 당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시절, 포항지진특별법 제정 등에 힘을 실어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 일행의 포항 방문에 맞춰 지역현안사업과 국비지원사업 예산확보를 건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국가균형발전과 동해안 관광 및 산업·북방물류활성화를 위해 동해안권 광역 도로망이자 남북 경제협력의 국가간선도로인 동해고속도로(포항~영덕간)의 2023년 조속한 개통을 위해서는 영일만횡단구간이 반영된 총사업비 변경승인이 꼭 필요함을 설명했다.

또한, 포항은 현재 차세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지정,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사업 추진, 포스텍·포항산업과학연구원와 같은 이차전지 핵심기술 연구기관 위치 등 차세대 배터리파크 조성의 최적지임을 강조하며, 향후 글로벌 수준의 배터리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국가경쟁력을 강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우선순위에 배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더불어 1975년 조성돼 45년 이상 된 포항 국가산업단지를 거점으로 전·후방 효과가 큰 인근 경주, 영천 산업단지를 연계해 노후산업단지 친환경설비 인프라 및 기후변화대응 기반 등을 지원하는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에 포항권 산업단지가 선정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