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백신 접종관리 시스템 2월부터 순차 개통
코로나19 백신 접종관리 시스템 2월부터 순차 개통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8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 국토부·유통 국방부 담당…정부 "하반기께 전국민에 보급"
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있다.연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관련 시스템 개편을 추진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민께 정확한 예방접종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관련 시스템 개편을 추진 중이며 2월부터 단계적으로 개통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스템을 통해 접종대상자는 예약·접종일정과 장소에 대한 안내·접종 증명서 발급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오는 2월부터 단계적으로 개통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백신 허가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맡고 백신 수입은 국토교통부가, 백신 보관·유통은 국방부가 담당하기로 했다.

또 행정안전부가 접종 준비와 시행을 지원한다.

현재 방역당국은 올 하반기쯤 백신이 전 국민에게 보급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 본부장은 “올해 7~9월경에는 충분한 양의 백신이 도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백신을 2번 접종해야 하는 것과 전 국민의 60~70%가 면역을 형성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11월까지 집단 면역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2월로 예상되는 백신 세부 접종 계획은 이달 말 발표될 것으로 점쳐진다. 예방 접종 대상을 포함한 일부 항목은 점차 구체화 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이미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원단을 구성해 지자체의 백신 접종을 지원하고 있다.

백신 허가와 관련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신과 치료제의 빠른 심사를 위해 백신 전담 심사팀을 구성했고 국토부는 항공수송지원 전담팀을 구성해 백신의 수입과 해외유통을 도울 예정이다. 또 국방부는 수송지원본부를 만들어 국내 백신의 보관유통을 전담할 예정이다.

접종센터 운영에 필요한 인력은 지자체 중심으로 확보한다.

부족한 인력은 관계부처와 의사·병원·간호사협회 등으로 구성된 의료계 협의체가 협력해 지원체계를 구축·지원하고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한 접종인력 교육과 훈련도 실시할 방침이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