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소상공인 "오후 11시까지 영업, 생존이 걸린 시간"
대구 소상공인 "오후 11시까지 영업, 생존이 걸린 시간"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8일 20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영업시간 완화 발표 뒤집은 중대본에 분노
18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대구 자영업자 회원이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방침 철회에 따른 중대본 비판 및 호소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대구 소상공인들이 지역 내 영업시간 완화 발표를 뒤집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18일 중구 대구시청 앞을 찾아 호소문을 통해 “오늘(18일)부터 오후 11시까지 영업할 수 있었지만, 중대본에서 지자체 재량이었던 영업금지 시각과 집합금지 시설 결정권 등을 모두 회수해 ‘대구형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를 뒤집었다”고 질타했다.

특히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단 2시간이지만, 대구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는 생존이 걸린 시간”이라며 “지난해 2월과 3월 대구에서 대규모 확진이 발생했을 때 다른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정상영업한 것은 형평성에 맞았는가”라고 반문했다.

대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지난해 형평성에 어긋나지 않았던 일이 왜 지금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일이 됐는지 의문이라고 한탄했다.

이들은 “대구를 코로나19 발원지처럼 취급하고, 봉쇄하자고 해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시민은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확산 사태를 극복했다”며 “피 흘리는 심정으로 희생하고 힘든 시간을 극복했는데, 왜 우리가 이런 취급을 받아야 하는가”라고 재차 중대본의 방침에 반발했다. 이어 “영업 시간 연장은 밀집률을 상대적으로 낮춰 확진 추세를 오히려 잡을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호소문에 서명한 후 중대본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대구시는 지역 경기를 고려해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오후 9시에서 오후 11시까지로 늘리는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방침을 발표했다.

하지만 중대본은 다른 지자체와의 형평성이 맞지 않다는 이유를 들어 대구 지역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되돌렸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