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수성3가 아파트 평균거래가격 10억원 찍었다
대구 수성3가 아파트 평균거래가격 10억원 찍었다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9일 0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수도권 유일…부동산 정보업체 직방, 분석 결과
서울보다 가격 높은 비수도권 지역 아파트 가격 추이. 직방 제공
지난해 대구 수성구 수성동 3가의 아파트 평균거래가격이 비수도권에서는 유일하게 10억 원을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이 지난해 전국에서 거래된 80만5183건의 아파트 거래사례를 분석한 결과에서다.

고가주택의 상징이었던 10억 원을 기준으로 보면 2017년 34개 동에 불과했으나 2020년에는 3배 이상 증가한 113개 동에서 평균거래가격이 10억 원을 넘었다.

서울은 2017년 32개 동에서 지난해 97개 동으로 급증했고,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수성구 수성동 3가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평균거래가격이 20억 원을 넘는 지역은 서울 압구정동·반포동·용산동5가·대치동·서빙고동·도곡동, 잠원동 순으로 나타났으며, 강남구 압구정동의 평균거래가격은 29억9000만 원 선을 기록하며 전국 최고치를 보였다.

수도권을 제외하고는 대구 수성구와 중구의 지난해 평균거래가격이 서울 도봉구보다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수성구의 평균거래가격은 5억337만 원, 중구는 4억6186만 원인데 비해 서울 도봉구는 4억5579만 원에 머물렀다.

지난해 아파트 평균거래가격 시도별 순위에서는 대구가 3억2658만 원으로 서울(8억4천77만 원)·세종(4억3470만 원)·경기(3억8959만 원)·부산(3억4605만 원) 다음으로 높았다.

직방 관계자는 “그동안 공급에 비해 수요가 많이 가격이 급등했지만 지난해 거래가 대거 이뤄지고 실수요 움직임이 소화되면서 거래량이 다소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며 “또 다른 수요자인 투자자들을 시장으로 유인해야 가격상승이 동반될 수 있는데 투자자들이 진입하기에는 취득세 중과와 대출제한·종전 보유주택에 대한 보유세 등 제한요소가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동산거래분석원이 올해 출범을 앞두고 있어 자금출처의 불명확성이나 편법증여 형태의 거래가 시장에 진입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뚜렷한 상승요인 없이 시장 상승 분위기에 편승했던 지역들은 조정 가능성이 언제든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