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투명한 조사·정보 공개 이뤄져야"
이철우 경북도지사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투명한 조사·정보 공개 이뤄져야"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9일 18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0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방문해 관리대책 촉구
이철우(사진 가운데) 경북도지사가 19일 월성원전을 찾아 원전관계자로부터 삼중수소 검출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9일 월성원전 1·3호기 현장을 찾아 최근 이슈가 된 삼중수소 검출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리대책을 촉구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최근 언론을 통해 지난 2019년 4월께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000 베크렐/리터의 삼중수소가 검출됐고, 원전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삼중수소가 검출됐음이 알려졌다.

한수원은 “71만3000 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물이며, 외부로 배출한 사례가 없으며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위법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의 감시지점 중 3곳(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고, 봉길리 감시지점 1곳은 4.80 베크렐이 검출됐으나 WHO(세계보건기구)의 음용수 기준(1만 베크렐/리터) 대비 0.03 ~ 0.06%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발전소 부지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규제대상이 아니고 배출기준인 4만 베크렐/리터를 초과해 최종 배출한 사실이 없다고 지난 13일 국회에 설명했다.

또 지난 18일 한국원자력학회와 대한방사선학회가 주최한 ‘원자력 이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학계 전문가들은 월성 원전 지하수 내 삼중수소 검출 논란과 관련해 인체 영향이 미미하며,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지사는 이날 월성원전 내 지하수 관측정 및 월성1호기 차수막 관련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를 방문해 안전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주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삼중수소 및 원전안전 관련 객관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월성본부에 주문했다.

경북도는 이번 삼중수소 검출 논란에서 보듯 원전안전과 주민 신뢰 확보를 위해서도 원자력안전위원회 이전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원안위의 주된 업무인 원자력 안전규제는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환경공단, 중·저준위방폐장 등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데 이들 공공기관 모두가 경주지역에 입지하고 있어 원안위 경주 이전은 타당성이 있으며, 이미 지난달 경주시와 함께 관계 부처에 원안위 경주 이전을 건의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을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냉정하게 검토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며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한수원·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조사 할 것”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또 “이번 논란을 계기로 원전안전에 특단의 대책과 비상 시 실시간 대응을 위해 원전관련 기관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원전안전규제 컨트롤타워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경주로 이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