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시동인 ‘푸른시’ 제19호 발간
포항 시동인 ‘푸른시’ 제19호 발간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0일 0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인지 ‘푸른시’ 2020 제19호.
포항지역 문단을 대표하는 시동인 ‘푸른시’(회장 김말화)는 최근 열아홉 번째 동인지 ‘푸른시’ 2020 제19호를 출간했다.

‘푸른시’ 동인은 포항문인협회에서 활동하는 젊은 시인들이 지역 문학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하고자 결성된, 이미 문단에 알려진 동인이다.

현재 활동 회원은 손창기, 김말화, 김선옥, 김성찬, 김동헌, 남정화, 조혜경, 김우전 등 8명이다. 이들은 매월 1회 합평을 통해 창작욕을 다지고, 푸르른 시의 세상을 물들이고자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다.

이번에 출간된 ‘푸른시’ 제19호에는 장인수 시인의 ‘여덟 가지(젖가슴, 달리기, 디카시, 미각, 반려견, 몸, 넝쿨손, 우주)에 대한 짧은 시론’과 울산에서 활동하는 ‘변방’시동인(회장 임윤) 11명의 지역 초대시인의 시를 실었고, 특집시 지면에는 하재영 시인의 신작 시 15편을 실었다. 동인 작품으로는 신작 시 64편과 오홍진 평론가의 ‘차가운 세상 너머에서 빛나는 푸른시’ 제목의 동인 시 해설을 실었다.

또 ‘푸른시’ 만이 할 수 있는 두 권의 회원 시집을 회원이 서평한 (손창기 시인이 김말화 시집‘차차차 꽃잎들’을, 김말화 시인이 김동헌 시집‘지을리 이발소’) 서평을 수록했다.

푸른시 관계자는 “‘푸른’이라는 말 속엔 ‘첫’이란 싱싱함이 들어있다. ‘첫’은 시작이고 관계이며 마음이다. ‘푸른시’는 그 ‘첫’을 잊지 않고 변함없이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