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폭풍 성장' 넷플릭스…전세계 가입자 지난해 2억명 돌파
'폭풍 성장' 넷플릭스…전세계 가입자 지난해 2억명 돌파
  • 연합
  • 승인 2021년 01월 20일 14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오리지널 ‘스위트홈’ 세계 2천200만 가구 시청

미국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의 전세계 가입자가 지난해 2억명을 넘어섰다고 미 경제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작년 말 현재 가입자 수가 2억370만명으로, 4분기 중에만 850만명 늘어났다고 이날 밝혔다.

이로써 넷플릭스 가입자는 2017년 3분기 중 1억명을 넘어선 데 이어 다시 3년여만에 2배로 증가했다.

작년 1년간 늘어난 가입자수는 3천700만명으로 사상 최대였다.

넷플릭스의 지난해 성장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람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스트리밍 서비스 수요가 증가한 덕분도 있다고 저널은 평가했다.

실제 넷플릭스뿐 아니라 월트디즈니의 ‘디즈니+’, 워너미디어의 ‘HBO 맥스’ 등 경쟁 OTT 업체의 가입자도 증가했다.

넷플릭스의 작년 4분기 가입 증가 인원을 지역별로 보면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가입자는 86만명인 데 비해 아시아는 200만명에 달했다. 또 남미는 120만명 늘고 유럽·중동·아프리카는 450만명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넷플릭스의 4분기 매출은 66억4천만달러로 전년 동기(54억5천만달러)보다 늘었다.

아시아 지역이 넷플릭스의 성장을 이끄는 두 번째로 큰 지역으로 나타난 데 대해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 투자 확대를 그 배경으로 꼽았다.

넷플릭스는 2015년 이후 현재까지 한국 콘텐츠에 약 7천700억원을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한국 콘텐츠 관련 업무를 전적으로 지원하는 새로운 법인인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Ltd’를 설립해 더 많은 한국 콘텐츠를 제작하고 투자 역시 확대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줬다. 올해 초에는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위한 장기적인 제작 기반을 다지기 위해 경기도 파주시와 연천군의 콘텐츠 스튜디오와 다년간의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넷플릭스는 특히 지난해 12월 선보인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의 선전을 강조했다. 이 작품은 한국형 크리처극으로 호평받으며 작품 공개 이후 첫 4주 동안 전 세계 2천200만 유료 구독 가구가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스위트홈’은 ‘아리스 인 보더랜드’(1천800만가구), ‘셀레나’(2천500만가구), ‘오늘도 크리스마스’(2천600만가구) 등 넷플릭스가 같은 시기에 공개한 로컬 오리지널 작품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동남아시아, 호주 및 뉴질랜드 콘텐츠 총괄 VP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한국의 ‘스위트홈’이 국경과 언어의 장벽을 넘어 전 세계가 함께 이야기할 거리를 제공했다는 점에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다만 넷플릭스 순이익은 5억4천200만달러로 전년 4분기(5억8천700만달러)보다 줄었다.

넷플릭스는 이날 영업 실적을 발표하면서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올해 자사주 매입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넷플릭스 주가는 장 마감 후 시간외 거래에서 12% 급등하기도 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