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코로나 난민' 생기지 않게 정책 가다듬어야
[사설] '코로나 난민' 생기지 않게 정책 가다듬어야
  • 경북일보
  • 승인 2021년 01월 20일 17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20일로 꼭 1년이 지났다. 중국 우한에서 입국해 일본행 비행기로 환승하려던 여성이 인천공항에서 고열 증세를 보여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날이 지난해 1월 20일이었다. 당시만 해도 코로나바이러스가 이처럼 전 세계적인 팬데믹 양상으로 확산할 지 상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코로나는 전 세계인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20일 현재 전 세계 코로나 확진자가 1억 명에 육박하는 9664만6651명이다. 사망자가 200만 명이 넘는 206만6065명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7만3518명, 사망자 1300명이다. 국내에서 검사자 수가 519만2129명이나 된다. 인구의 10%가 넘는 국민이 검사를 받은 셈이다. 지역에서도 경북에서 확진자가 2810명, 사망자 64명, 대구에서 확진자 8188명, 사망자 206명이 나왔다. 경북·대구에서만 지금까지 사망자가 270명에 이른다.

이 같은 코로나 위협은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다. 그동안 몇 번의 크고 작은 위기를 겪고,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3차 대유행의 터널을 빠져 나가고 있는 중이다. 대구는 코로나의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지역이다. 종교시설을 통한 1차 대유행이 대구를 중심으로 확산돼 시민들에게 엄청난 시련을 안겨 주었다.

지난 1년 간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학생들의 등교는 물론 자영업의 영업과 운영 제한, 재택근무 등의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일상의 연속이었다. 가정에서의 평범한 일상은 물론 회사나 학교, 종교단체, 각종 모임 등의 풍경도 크게 바꿔 놓았다. 비대면과 랜선을 통한 수업과 회의 등이 일상적 풍경으로 자리 잡았다.

코로나 사태는 사상 유례없는 경제적 타격을 안기고 있다. 직장을 구하지 못한 청년들은 ‘잃어버린 1년’이라 한탄을 하고 있다. 무엇보다 고용에 심각한 타격을 주었다. 정부와 지자체는 미래세대가 희망을 가질 수 있게 청년 고용 부문에 비상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돈을 풀면서 오히려 우리 사회 양극화는 더욱 심화하고 있다. 코로나는 취약계층에게 더욱 잔인한 1년이었다. 학교와 공공시설이 문을 닫자 학력 격차와 돌봄·의료 공백이 커졌고, 취업난과 실직자가 넘쳐나고 있다. 영세 업자들은 영업제한으로 생계난을 겪고 있다.

백신 접종이 임박했다지만 아직 2021년 한 해도 코로나와 사투를 벌여야 할 지경이다. 정부와 경북도, 대구시 등 지자체는 ‘코로나 난민’이 생기지 않게 보다 세밀하고 과감한 정책을 펴야 할 것이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