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도군, "호국 영웅 가족 품으로"…故 전원식 일병 귀환행사
청도군, "호국 영웅 가족 품으로"…故 전원식 일병 귀환행사
  • 장재기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0일 18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호국영웅 고 전원식 일병의 딸 전정숙씨에게 호국영웅 귀환패를 전달하고있다.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20일 오후 2시 청도군청 대회의실에서 호국의 영웅 고(故) 전원식 일병 귀환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6·25 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생명을 바쳤지만 미처 수습되지 못한 전사자를 찾아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것이다.

이날 유가족을 포함해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허욱구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승율 청도군수, 김수태 청도군의회 의장, 김동수 50사단장 등 기관단체장과 6·25 참전유공자회 등 7개 보훈단체가 참석해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 속에 엄숙하게 진행됐다.

주요행사 내용으로는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장의 고(故) 전원식 일병 전사자 신원확인통지서 전달, 참전과정과 유해발굴 경과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그다음으로 국가보훈처장의 호국 영웅을 최고 예우로 맞이하는 명예선양의 의미를 담은 ‘호국 영웅 귀환 패’, 전사자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 함’ 전달, 헌화 순으로 진행됐다.

70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는 고(故) 전원식 일병은 1925년 12월 4일 경북 청도군 대성면 일대에서 6남 1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24살이 되던 해인 1949년에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2년 후, 1951년 고인은 아내와 두 살배기 딸을 남겨 두고 국가를 위해 참전했다.

고인은 국군 제8사단 10연대 소속으로 6·25 전쟁에 참전해 1951년 2월 가평지역 전투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인의 유해는 경기도 가평에 거주하는 지역 주민 제보에 의해 2015년 10월 19일 경기도 가평군 북면 목동리 일대에서 발굴됐고, 신원확인은 유가족의 유전자 시료가 확보돼 있었기에 가능했다.

고인의 딸 전정숙 (73세) 씨는 “너무 어릴 때 돌아가셔서 평생 아버지라는 이름을 불러 본 적이 없다”며 “너무 그리운 아버지가 돌아오셨다는 사실에 눈물만 하염없이 흐르고 매우 기쁘다”고 심경을 밝혔다.

호국 영웅 고(故) 전원식 일병의 유해는 유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자랑스러운 우리 고장의 호국 영웅 고(故) 전원식 일병께서 가족의 품으로 귀환하게 돼 가슴이 뭉클하다”며 “아직 까지 유해를 찾지 못한 호국 영웅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바라며, 유가족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장재기 기자
장재기 기자 jjk@kyongbuk.com

청도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