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경북 주담대 수요 증가세…지난해 11월 가계대출 대폭 늘어
대구·경북 주담대 수요 증가세…지난해 11월 가계대출 대폭 늘어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0일 20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 대비·주식 투자 등 원인
정부가 각종 대출 규제 강화를 예고하면서 지난해 11월 대구·경북지역 가계대출 수요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해 신용대출 규제 도입에 이어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를 예고하자 구체적인 내용 나오기 전에 미리 대출을 받아놓으려는 가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 12월 조정대상 지역 발표에 앞서 주택담보대출의 증가율이 83%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20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발표한 지난해 11월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 수신 및 여신 동향에 따르면 예금은행 주택담보대출은 7185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달 3907억 원과 비교해 3278억원 가량 늘어난 것이다.

신용대출 규모를 가늠할 수 있는 ‘기타 대출’ 증가액도 5549억원으로 전월(3176억원)보다 2373억원(74%)이나 늘었다.

비 은행기관 주택담보대출 규모도 12조5563억 원으로 전달보다 273억원 증가했다.

이에 대해 정나리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기획금융팀 조사역은 “각종 가계 및 주택담보 대출 규제가 예고되면서 사전에 대출을 받아 놓으려는 수요가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 저금리에 따른 부동산·주식 투자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가 높았던 것”으로 파악했다.

지역 금융기관 여신과 수신은 전달보다 각각 2조6170억 원, 6759억 원 늘었다.

지난해 11월 중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6759억 원으로 전달(1조340억 원)보다 증가 폭이 축소했다.

예금은행 수신은 7440억 원으로 전달(3928억 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비 은행기관 수신은 682억 원으로 전달(6413억 원)보다 감소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기업 대출은 크게 늘지 않는 반면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한 가계대출 증가 폭이 커지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17일 대구 중·동·서·남·북·달서구, 달성군 등 7곳을 비롯해 포항 남구 등 전국 총 36곳이 조정대상 지역으로 신규 지정된 바 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