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구미형 일자리, 아직도 "검토중"…광주·밀양·강원은 선정 완료
구미형 일자리, 아직도 "검토중"…광주·밀양·강원은 선정 완료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0일 20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검토 대상 지역 분류
구미시청사.
침체한 구미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했던 상생형 구미 일자리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지역 일자리사업 지역으로 손꼽혔던 구미시는 아직 사업신청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미와 비슷한 시기에 협약을 맺거나 심지어 늦게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을 추진한 4개 지역은 이미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 지역으로 선정되거나 신청을 마쳤다. 속도가 더딘 이유로는 LG화학의 내부사정이 꼽히고 있다.

20일 기획재정부와 구미시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2021년 업무계획에서 구미시는 부산시, 군산시와 함께 상생형 일자리 선정 검토 대상 지역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부산과 군산은 올해 1월 초와 지난해 12월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 신청을 마쳐 같은 검토 대상이어도 그 성격이 다르다.

심지어 부산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 지정에 필요한 노사민정 협약도 구미보다 7개월 늦었지만, 신청 절차까지 마무리했다. 구미시는 2019년 7월, 부산과 군산은 지난해 2월과 2019년 10월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민정 협약을 각각 체결했다.

구미시보다 한 달 앞서거나 한 달 뒤 노사민정 협약을 체결한 밀양형과 강원형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 선정이 이미 완료됐다.

상생형 구미 일자리사업은 LG화학이 구미국가산업단지 제5단지 내 6만여㎡ 부지에 이차전지 양극재를 연간 6만t 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약 5000억 원 투자 규모에 1000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구미시 관계자는 “양극재 경쟁력 확보를 위해 LG에서 극비리에 추진 중인 사항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늦어도 상반기까지 관련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