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시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안전·불편 최소화…시민 큰 호응
영주시 신속한 제설작업으로 안전·불편 최소화…시민 큰 호응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1일 0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설작업. 영주시 제공
영주시는 최근 신속한 제설 작업을 실시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20일 영주시에 따르면 지난 18일과 19일 대설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효돼 평균 8.5㎝(풍기 17㎝, 시내 지역 4㎝) 눈이 내렸으나 지역 내 강설에 따른 교통사고 접수 건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시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 지난 18일 새벽 4시부터 19일까지 5차례에 걸쳐 공무원 등 인력 29명, 굴삭기 1대, 덤프트럭 6대, 1t 트럭 3대 등의 장비를 동원해 염수용액 11만4000ℓ, 염화칼슘 76t 등을 시가지 구간과 외곽도로 구간 등 주요 도로에 살포하는 등 제설작업을 벌였다.

또 CCTV 관제센터와 협조해 실시간 도로 상황을 확인해 사고 발생의 예상되는 지역에 우선 적으로 제설 작업을 실시해 19일 한파경보 발령에 따른 출근시간대 교통 혼잡과 빙판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했다.

시는 앞으로도 신속한 제설작업을 통해 교통 혼란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인 제설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민 이 모(47·가흥동 거주)는 “18일부터 안전문자로 대설주의보와 한파주의보 소식을 듣고 출근 걱정을 했으나 아침에 보니 대로변에 제설작업이 잘 돼 있어서 편하게 출근했다”며, “앞으로도 시청에서 눈이 오면 빠른 제설작업을 실시해 주기 바란다”고 고생한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강한원 건설과장은 “폭설과 같은 자연재난은 사전에 대비가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부서별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철저하게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