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시 소백산 자락에서 한라봉 재배 성공…본격 출하
영주시 소백산 자락에서 한라봉 재배 성공…본격 출하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1일 13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가 소백산 도솔봉 350m 자락에서 ‘기존하우스 시설을 이용한 만감류 지역적응시험’을 통해 한라봉 재배에 성공했다. 김명규 씨가 수확한 한라봉을 들고 있는 장면. 영주시 제공
영주시는 경북도 최북단인 소백산 도솔봉 350m 자락에서 ‘기존하우스 시설을 이용한 만감류 지역적응시험’을 통해 재배에 성공한 한라봉을 출하한다.

21일 영주시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실시해온 ‘기존하우스 시설을 이용한 만감류 지역적응시험’은 기후변화에 지역 내 생산 작물 다변화를 위해 실시한 사업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역의 기후에 적합한 여러 작목 중 한라봉과 레드향 같은 만감류에 대한 실증사업을 실시했다.

만감류는 감귤나무 품종과 당귤나무(오렌지) 품종을 교배해 새로 육성한 감귤류 과일을 통틀어 지칭하는 것으로, 생육비대와 열과 방지를 위해 5~6월에는 하우스 내 주간 온도가 28℃ 이하로 관리를 해야 하고, 7~9월에는 하우스 내부 온도가 30℃ 이하로 관리를 해야 한다.

또 성숙기인 11월과 성숙기 12월에도 기존 하우스의 3중 보온막을 활용하고, 보조 가온인 전열온풍기를 활용해 최저온도를 3℃ 내외로 유지해야 한다.

영주시가 소백산 도솔봉 350m 자락에서 ‘기존하우스 시설을 이용한 만감류 지역적응시험’을 통해 한라봉 재배에 성공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오른쪽)이 김명규씨와 함께 한라봉을 수확하고 있다. 영주시 제공
이외에도 난방비가 15만 원 내외로 소요돼 여타 작물에 비해 경영비 절감이 가능해 지역 새 소득 틈새 과수로 충분히 육성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지역 내 해발 350m의 소백산 자락의 도솔봉 지역 풍기읍 전구리 김명규씨 농가에서 기존의 시설 하우스 2,000㎡를 활용 한라봉과 레드향 3년생 묘목을 각각 150주씩 식재하고 실증재배를 실시했다.

그 결과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실증시험재배 결과 지난해 12월에 ‘레드향’을 첫 출하한바 있다.

실증재배를 통해 한라봉에 출하한 김명규(75)씨는 “오랫동안 시설화훼(거베라) 농사를 짓다가 화훼시장 변화에 따라 소득이 줄어 노동력과 경영비 절감을 위해 대체작물로 한라봉과 레드향 재배를 시작했는데 올해 그 결실을 보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지역 내에서 만감류의 재배에 성공한 것을 토대로 영주지역의 농업 특성을 반영한 저밀도 경제기반 산업육성을 위해 농업 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