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북구청 "아파트 분양권 전매 사기 주의하세요"
포항시 북구청 "아파트 분양권 전매 사기 주의하세요"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1일 16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북구 민원토지정보과에서 최근 분양권 전매 사기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재발 방지를 당부하는 홍보문. 북구청
포항시 북구청 민원토지정보과에서는 최근 분양권 전매 사기 사건이 다수 발생함에 따라 재발 방지를 위해 대 시민 홍보활동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북구청에 따르면 최근 포항시 북구 지역에서 유명 브랜드 아파트들이 인기를 얻는 틈을 타 분양권 전매 사기가 다수 발생했다.

주요 사기 수법은 위조 신분증 사진과 위조 당첨 사진을 제시하고 분양권이 있는 것처럼 속인 뒤 시세보다 저렴한 프리미엄으로 매수자를 현혹시킨 후 가계약금을 입금 받고 잠적하는 것이다.

이들은 외지에 거주 중이라 대면 거래가 어려운 점을 악용하고 ‘시세보다 저렴하게 분양권을 매도하겠다’고 유인한 뒤 가계약금을 급히 입금받고 잠적하는 경우가 많다.

신분증의 진위여부 확인방법은 다음과 같다. 주민등록증의 경우 ARS 1382에 전화를 해 확인하면 되고, 운전면허증의 경우 경찰청 이파인(www.efine.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무엇보다 분양권 당첨 확인여부를 직접 확인해야 하며, 모델하우스 주변에서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수집해 불법 영업하는 무등록 중개업자, 일명 ‘떴다방’과 거래를 했을 시에는 법적인 보호를 받을 수 없으므로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아울러 분양권 전매 시 프리미엄을 실제보다 적게 신고(다운계약)할 시에는 다음과 같은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북구청은 주의를 당부했다.

△개업공인중개사는 3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또는 등록취소 처분 △매도인은 거래금액의 5% 이내의 과태료와 양도소득세 가산세 납부 △매수인은 과태료와 향후 1주택에 해당되더라도 비과세 혜택받을 수 없다.

박용생 북구청 민원토지정보과장은 “분양권 전매 계약 시 분양권 당첨 여부와 신분증 진위 여부를 잘 확인하고 등록된 개업공인중개사와 계약하여 소중한 재산권이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