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민의힘 "유시민 진정성 없는 사과…재단이사장 물러나라"
국민의힘 "유시민 진정성 없는 사과…재단이사장 물러나라"
  • 연합
  • 승인 2021년 01월 23일 14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3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예령 신임 대변인.
국민의힘은 23일 자신이 1년 전 제기했던 ‘검찰 사찰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사과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유시민 이사장을 맹비난하며 이사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뒤늦은 사과에 대해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거니와 또 어떠한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 유 이사장의 태도에 드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어떤 의도이든, 이번 계기로 그동안 자신이 보여준 아니면 말고 식의 음모론 제기와 상대방을 악마화시킨 언행이 어떤 분열과 대립을 초래하는지, 가벼운 언동을 자제하고 자숙·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선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해 검찰의 반발을 샀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