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시의회-예천군의회, 경북북부내륙권 철도 신설 촉구…건의안 채택
안동시의회-예천군의회, 경북북부내륙권 철도 신설 촉구…건의안 채택
  • 오종명, 이상만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4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5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의회는 지난 22일 ‘경북 문경~도청~안동 철도노선 신설 촉구 건의안’ 을 채택했다.

안동시의회와 예천군의회(의장 김은수)는 지난 22일 경북북부 내륙권 철도망 신설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안동시의회는 이날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국토교통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문경~도청~안동 간 철도노선 신설을 반영하라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이는 안동시가 2016년 제3차 계획 당시부터 국토부에 꾸준히 요청해 왔던 역점 사업으로, 문경~도청~안동 간 54.5㎞ 구간 단선전철 신설에 드는 비용만 7279억 원에 달한다.

시의회 의원 16명이 공동 발의한 ‘경북 문경~도청~안동 철도노선 신설 촉구 건의안’은 이날 임시회 의결을 거쳐 청와대, 국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에 전달됐다. 시의회는 촉구 건의안에서 “경북 문경~도청~안동 간 노선이 생기면 안동의 여객 및 화물 수송의 기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수도권 관광객의 지역 유입 효과도 극대화 될 것”이라 밝혔다.

예천군의회도 이날 의회특별위원회실에서 서울 강남의 수서~충주~문경 노선의 중부내륙철도와 경북도청 신도시를 연결하는 점촌~안동 간 연계철도 신설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발표했다. 건의문은 중부내륙철도 점촌~안동 간 연계철도 신설로 중앙과 지방의 상생과 화합, 낙후된 경북 북부권 상생발전, 도청 소재지 내 철도 인프라 구축 등 지역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경북도청 신도시 활성화의 초석이 될 점촌~안동 간 연계철도 신설로 경북 북부지역과 수도권을 연결하는 교통망을 구축해 경북 북부지역의 발전은 물론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는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예천군의회 의원들은 교통인프라가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경북도청 신도시를 통과하는 점촌 ~ 안동 간 연계철도 신설이 꼭 반영돼야 한다고 강력하게 건의했다.

이와 함께 이날 안동시의회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제3차 촉구건의안도 함께 채택했다.

촉구안에서 시의회는 “정책 의사결정에 앞서 구성원과의 사회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며 “시·도민의 의견을 무시한 일방적 행정통합 추진은 절차적 민주주의를 위배한 명백한 불법행정”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의 즉각적인 중단과 공론화위원회의 해체를 강력 촉구했다.

시의회는 앞서 지난해 10월과 11월에도 대구·경북 행정통합 재검토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해 행정안전부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 등에 제출한 바 있다.

오종명,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이상만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