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 블루' 현실로…정신과 진료 유독 증가"
"'코로나 블루' 현실로…정신과 진료 유독 증가"
  • 연합
  • 승인 2021년 01월 25일 16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연구원 제공]. 연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기에 정신과 진료가 유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보험연구원 간행물 ‘고령화 리뷰’에 실린 ‘연령대별 정신질환 발생 추이와 시사점: 코로나19의 잠재위험 요인’ 보고서에 따르면 건강보험 진료 기준으로 작년 상반기 의원급 의료기관 가운데 정신건강의학과의 내원일수는 2019년 상반기보다 9.9%, 진료비는 17.9% 각각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다른 진료과목의 방문이 대체로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소아청소년과의원의 내원일수와 진료비는 각각 35.9%, 31.4% 급감했다. 이비인후과의원 내원일수와 진료비도 각각 24.5%, 16.2% 줄었다. 내과, 외과, 산부인과의 경우 진료비는 늘었지만 접촉 기피로 방문일수는 6.1∼6.6% 감소했다.

정신과 외에 상반기 내원일수가 증가한 의원급 진료과목은 피부과를 꼽을 수 있으나 증가폭이 0.8%로 미미했다.

상반기 중에도 코로나19 유행 1차 파동이 발생한 시기에 수면장애나 우울증 등 정신과 환자가 두드러지게 늘었다.
 

2월에는 남녀 정신과 환자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8.54%와 9.86% 증가했다. 이 기간 특히 20대와 30대 청년층에서 환자가 많이 늘었는데 20대 여성 환자는 21.7%, 20대 남성 환자는 13.7% 증가율을 기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부활동 감소에 따라 우울증과 무기력, 불안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을 뜻하는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동겸 연구위원과 정인영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연령대에서 이동량이 줄어들었으며 여성, 20세 미만, 70세 이상에서 특히 감소폭이 컸다”며 “코로나19 확산 기간 학교와 공원 등의 폐쇄는 청소년의 일상적인 생활방식 및 신체활동을 제한함으로써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 “학업·취업 스트레스로 20대 정신질환 증가”

한편 최근 5년간(2015∼2019년) 청년층과 고령층에서 상대적으로 정신질환이 더 빠르게 증가했다.

이 기간 ‘정신 및 행동장애(F코드)’ 진료 인원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5.5%와 6.5%를 기록했으나 연령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남성의 연령대별 진료 인원 증가율은 20대(12.1%), 70세 이상(8.7%), 60대(6.1%), 30대(5.9%) 등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20대(13.6%), 10대(9.8%), 70세 이상(8.5%), 60대(7.0%) 순이었다.

보고서는 “청년·여성·고령층에서 정신과 진료인원 증가는 각각 학업과 취업으로 인한 스트레스, 낮은 사회·경제적 수준, 고령화에 따른 노인성 질환인 치매 증가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