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선거용 가덕도공항 띄우기 부끄러운줄 알아야
[사설] 선거용 가덕도공항 띄우기 부끄러운줄 알아야
  • 경북일보
  • 승인 2021년 01월 25일 16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 19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비위 문제로 자리가 빈 서울과 부산 시장 보궐 선거가 7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성 비위 보궐선거에 나라가 중심 없이 흔들리고 있다. 가덕도신공항 밀어주기와 코로나 극복 빌미 돈 풀기가 그렇다. 자유당 시절 막걸리·고무신 선거와 다를 바 없는 정치권 행태다.

정부 여당은 과거 18년 간의 지난한 논란 끝에 지난 정부가 결정한 동남권 신공항 입지를 한순간에 뒤집어서 그들의 ‘1호 선거 공약’이라 떠들고 있다. 이낙연 민주당대표가 2019년 총리 때 국무총리실이 김해신공항 재검증을 추진한 것이 그 출발점이다.

지난 2016년 세계적 권위의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 주도로 실시한 검증 당시 김해공항 확장안인 김해신공항만이 “경제, 안전, 환경 측면에서 모두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런데 국무총리실 검증위가 재검증 1년 8개월 만에 예상대로 ‘장애물 절취에 7조 원이 든다’거나 ‘산을 깎아내도 안전성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등 김해신공항 불가 결론을 냈다. 이 결론에 대해 2026년 ADPi검증 책임을 맡았던 공항 설계 전문가 장 마리 슈발리에는 “4년 전 결론이 여전히 최선이며 바뀔 이유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한국 정부가 공항 건설을 둘러싸고 합리성 보다 정치적 고려를 우선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조언을 하기도 했다.

이런데도 부산시장 자리에 눈먼 정부 여당은 물론, 야당까지 한통속이 돼서 보궐선거용 ‘맞춤형 가덕도신공항론’에 맞장구를 치고 있다. 재검증 당시만 해도 선거용이 아니라던 정부 여당의 정세균 총리와 이낙연 민주당 대표(재검증 당시 총리)는 부산을 찾아가 “800만 시·도민의 여망”이니 “부·울·경 희망고문 끝내게 최선 다하겠다”며 선거용 가덕도신공항 띄우기 발언을 스스럼없이 하고 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소속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가덕 김영춘’이라 불러달란다. 뻔뻔스럽게도 가덕도신공항이 여당 출마자들의 1호 공약이다. 야당은 민감한 부산 지역 여론에 밀려 여당의 태도 변화에도 비판은커녕 맞장구를 치고 있다. 자치단체장 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정치권이 야합해 입으로는 ‘국가와 국민을 위한다’면서 당리당략에만 매몰돼 국가 예산과 100년 대계는 안중에 없는 망국적 행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199 2021-01-25 17:36:44
가덕도 되게 해주시고 대구경북 방해못하시게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