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대구 범어역에 전시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
[포토] 대구 범어역에 전시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5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5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5일 대구 수성구 범어역 아트스트리트 광장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늦깎이 학생 졸업시화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눈길을 끈다. 대구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만 18세 이상 성인에게 교육을 마치면 초·중학교 졸업장을 주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2일 졸업한 시화전에 참가한 학생들의 평균 연령은 67세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