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삼성 '용병 3총사' 라이블리·뷰캐넌·피렐라 입국
삼성 '용병 3총사' 라이블리·뷰캐넌·피렐라 입국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5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프링 캠프 앞두고 대구서 2주간 자가격리 돌입
25일 삼성라이온즈 외국인 선수 라이블리와 피렐라, 뷰캐넌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들은 대구로 이동한 뒤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올 시즌 삼성라이온즈의 도약을 이끌 외국인 선수들이 일제히 입국했다.

삼성은 25일 벤 라이블리, 데이비드 뷰캐넌, 호세 피렐라가 입국했으며 대구로 이동,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라이블리와 뷰캐넌은 재계약을 맺었으며 피렐라는 올 시즌 처음으로 한국 무대를 밟는다.

삼성은 파렐라가 코너 외야와 중심타선에 배치 돼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렐라는 입국 소감으로 한국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준 삼성에 감사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지난달부터 체육관에서 몸을 만들었으며 일주일에 4일 정도 타격 연습을 진행하는 등 스프링 캠프를 앞둔 준비 상황을 들려줬다.

일본프로야구를 경험한 만큼 한국리그에 빠르게 적응하고 팀 동료들과 빠른 시일 내 친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올 시즌 목표에 대해 구체적인 수치를 밝히지 않았지만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파렐라는 “팬들을 만난다는 것이 설레고 기대된다”며 “팬들과 함께 팀의 목표를 이루고 나아가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도전하겠다”고 전했다.

삼성의 에이스로 자리잡은 뷰캐넌은 시즌 후 미국으로 돌아간 뒤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다.

운동을 매일 하면서 캠프를 대비했으며 가족 모두가 국내로 들어온 것에 대해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캠프를 가족과 함께 보내는 건 6년 만이며 매일 가족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집처럼 편안한 대구라이온즈파크와 경산에서 운동을 할 수 있으며 시설도 잘 갖춰졌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뷰캐넌은 “다시 삼성 유니폼을 입을 수 있어서 기쁘고 영광이다”며 “올해는 꼭 예전처럼 팬들이 야구장에 찾아왔으면 좋겠고 이기는 경기를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3번째 시즌을 맞게 된 라이블리는 지난해 배운 게 많았으며 올해는 싸울 준비가 됐다고 남다른 각오를 보였다.

이번 캠프 목표로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시즌을 준비하는 것을 꼽았으며 서두르지 않고 몸 상태를 올리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라이블리는 “등판하는 모든 경기를 이긴다는 마음가짐으로 자신감 있게 던질 것”이라며 “팬들에게 이기는 경기를 최대한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