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민의힘 재보선 1차 컷오프…서울 8명·부산 6명 예비경선 진출
국민의힘 재보선 1차 컷오프…서울 8명·부산 6명 예비경선 진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6일 19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7일 수요일
  • 4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부터 프리젠테이션 진행
국민의힘이 26일 확정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 진출자. 사진 맨 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선동 전 사무총장,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조은희서울 서초구청장, 이종구 전 의원,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오신환 전 의원.연합
국민의힘은 26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를 대상으로 예비경선 후보들을 확정했다.

서울에선 8명, 부산에선 6명이 각각 예비경선을 치르게 됐다. 본경선에는 4명이 진출하게 된다.

공관위는 응답자의 지지 정당을 묻지 않는 100% 일반 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본경선을 치를 방침이다.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전 회의 후 브리핑에서 “능력과 도덕성을 겸비한 분들, 경쟁력 있는 인사들,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압축해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확정된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선동 전 사무총장,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신환 전 의원,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는 박민식 전 의원, 박성훈 전 부산 경제부시장,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 이언주 전 의원, 이진복 전 의원, 전성하 LF에너지 대표이사다.

이에 따라 서울에서는 이승현 명예회장이 정치신인 가운데 유일하게 살아남아 20%의 가산점을 받게 됐다. 부산에서는 박성훈 전 부시장과 전성하 대표 2명이 ‘신인 트랙’ 대상자가 됐다.

앞서 공관위는 모든 신인에게 가산점을 주고, 2명 이상의 신인이 예비경선에 진출할 경우에 한해 본경선 티켓 4장 중 1장을 신인 후보에게 부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정 위원장은 1차 컷오프 기준에 대해 “정책 비전, 얼마나 미래 지향적인가를 관심 있게 봤다”며 “예비경선 진출자들은 오는 28일부터 당이 준비한 ‘비전 스토리텔링 프레젠테이션’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봉철 2021-01-27 11:11:48
부산은 준비된 부산시장 이진복 후보입니다. 부산의 위기극복은 이진복이 책임집니다. 발로 뛰고 시민과 소통하고 실현 가능한 공약과 정책을 보면 희망과 미래가 보입니다.

책임질 줄 알고 부산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한 준비된 이진복 부산시장 후보 믿음이 갑니다

부산 발전은 이진복이 책입집니다. 실현 가능한 공약을 정성으로 준비한 이진복 후보가 준비된 부산시장이라 확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