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화재청, ‘의성 대곡사 범종루’ 보물 지정 예고
문화재청, ‘의성 대곡사 범종루’ 보물 지정 예고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6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7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성 대곡사 범종루’ . 의성군
‘의성 대곡사 범종루’가 보물 된다.

문화재청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의성 대곡사 범종루’ 문화재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한다고 26일 밝혔다.

경북 의성군 다인면에 소재한 의성 대곡사 범종루는 ‘대곡사 창건 전후 사적기’의 기록에 따르면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의 병화로 전소 돼 17세기 중·후반인 1644년에서 1683년 사이에 중창됐다.

범종루는 정면 3칸, 옆면 3칸의 2층 누각 건물로, 기존에 남아 있는 누각 건축 중에서도 이른 시기인 17세기 전반의 특징을 가진다고 파악된다.

누각의 하부 기둥은 자연 곡선이 살아있는 기둥이며, 대들보는 대개 단일부재로 쓰이는 것이 일반적인 형태이나 범종루는 같은 크기의 부재가 2단으로 걸려 있다.

기둥 사이에도 포를 둔 다포계 양식이나 중앙 칸에 화반을 사용했다.

이런 점은 주로 주심포와 익공양식에서 많이 쓰이는 형식으로 다포, 주심포, 익공의 공포양식이 고루 나타나는 절충적인 건물이라 할 수 있다.

화반은 중앙 칸에 올려져 상부 가구를 받고 있는데 이는 상부구조를 견디기 위한 의도적 구성이며, 정·배면이 좌·우측면보다 크고 화려하게 조각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군위 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