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삼촌설] 백종훈의 쓴소리
[삼촌설] 백종훈의 쓴소리
  • 배준수 대구본부 취재부장
  • 승인 2021년 01월 27일 17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8일 목요일
  • 18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준수 대구본부 취재부장.

“그분과 나는 현재 정서적으로 정상적인 상태가 아닌데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지난 13일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약속을 저 버렸다”고 비판하며 탈당한 백종훈 대구 수성구의회 의원의 정치적 멘토인 김부겸 전 국회의원은 극도로 말을 아꼈다.

백 구의원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 약속한 문 대통령이 오히려 국민에게 더 큰 실망감을 안겼고, 민주당은 연이은 성범죄와 우리 편 감싸기 등으로 아집과 독선에 사로잡혔다”고 비판한 데에 대해 김 전 의원의 입장을 묻자 “지금 나한테 묻는 것은 너무 가혹한 거 아니냐”고 했다.

백 구의원은 탈당 2주가 지난 27일 “김부겸 전 의원은 물론 아내와도 상의 않고 깊은 고민 끝에 결정을 내렸지만, 민주당이 급격하게는 바뀌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아픈 선택이 모이고 모이면 대통령과 민주당이 국민의 사랑을 더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박우식 부산 기장군의회 의장도 25일 백 구의원과 같은 이유로 민주당을 탈당했다.

백종훈의 쓴소리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여전히 ‘내로남불’이다. 민주당은 26일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는 논평을 냈다. 자당의 권인숙 국회의원은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는 격인 민주당 논평에 대해 오히려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했다. 백종훈의 쓴소리가 아예 안 먹힌다.

적어도 백종훈을 정치에 입문시킨 김 전 의원이라도 민주당과 대통령에게 이런 목소리를 전해야 하는 것 아닌가. 민주당의 정서적 아노미 상태를 하루빨리 정상으로 돌리려면 스스로 냉철하게 돌아봐야 한다. 민주당 대구시당도 백종훈의 쓴소리를 깊이 새겨들어야 한다. 그렇게 하는 것이 민주당이 하루빨리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되찾는 길이다.

배준수 대구본부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대구본부 취재부장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발이 2021-01-29 16:05:15
아니 백종훈 따위가 뭐라고...ㅋ 웃음밖에 안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