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수성사격장반대위 “국방부, 헬기 사격훈련 중단 약속 지켜라”
포항 수성사격장반대위 “국방부, 헬기 사격훈련 중단 약속 지켜라”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28일 20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29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 인근 도로에서 주민들이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 중지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국방부 관계자의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잠시 소강상태에 들었던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28일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 등에 따르면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 27일 전화를 통해 조현측 반대위원장에게 29일에 정찰비행을, 2월 초에는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 날짜를 잡는다고 전했다.

이에 반대위를 비롯한 장기면 주민들은 국방부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강행 통보에 따라 수성사격장으로 향하는 도로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사격중지 및 국방부장관 처벌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28일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 인근 도로에서 주민들이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 중지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사격장 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조현측 반대위원장은 “국방부는 지난해 11월 포항수성사격장에서 예정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유예를 반대위에 통보하면서 지역주민들과 협의 없이는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절대 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말했고 수차례 약속을 재확인했다”며 “하지만 이를 어기고 지난 27일에는 1월 29일 아파치헬기 지형정찰 비행과 2월 초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국방부의 행동은 포항시민을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며, 이로 인해 현재 포항 장기면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며 “이번 헬기훈련 강행 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더라도 지역의 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 보장을 위해 끝까지 물러서지 않고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대위는 2월 초 강행 예정인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완전중단 및 포항 수성사격장의 완전 폐쇄, 지역주민들과의 협의 없이 사격훈련 하지 않겠다던 약속 이행, 지역민의 고통과 어려움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강행하는 국방부 장관과 관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수성사격장은 지난 1960년 설립 이후 포병 및 전차 사격훈련 등에 사용돼 왔다.

이후 지난해 2월 국방부가 경기도 포천에서 실시해 온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주민들의 동의 없이 수성사격장으로 옮기면서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기 시작했다.

이에 장기면 주민들은 지난해 7월부터 항의집회와 사격장 앞 주 도로를 봉쇄하는 등 꾸준히 사격장 폐쇄를 요구하는 등 국방부와 마찰을 빚어왔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