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울리는 사기범죄 꼼짝마"...경북경찰청, 5개원간 특별 단속
"서민 울리는 사기범죄 꼼짝마"...경북경찰청, 5개원간 특별 단속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02일 19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03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경찰청
경북경찰청(청장 윤동춘)은 사기범죄 등 민생범죄 근절을 1일부터 6월 30일까지 5개월간 사기범죄 특별단속에 들어갔다.

이번 특별단속은 국민 중심 책임 수사활동의 첫 과제로 사기범죄를 강력 단속해 범죄 분위기를 제압하고 서민의 경제적·정신적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사기범죄 피해는 2017년부터 매년 늘어나 2020년 지난해 대비 전국 14% 증가(경북 1.96% ↑)한 34만5천 건(경북 1만6천 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경북에는 2018년 1만4076건(전년 대비 19.3%↑), 2019년 1만5928건(13.2%↑), 2020년 1만6241건(1.9%↑)으로 늘었다.

중점 단속대상은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생활사기(취업·전세·보험사기), 사이버사기(물품거래 사기, 메신저·몸캠피싱 등) 등이다.

먼저 경찰은 전 국민을 상대로 조직적·무차별적으로 행해지는 전화금융사기에 대응하기 위해 경북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보이스피싱 전담수사팀)와 경찰서 수사팀을 중심으로 수사력을 집중해 총력 대응한다.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화금융사기 범행의 숙주 역할을 하며 은밀하게 운영되는 콜센터에 대한 추적수사로 총책 등 상선을 검거해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하고, 전 경찰관서 수사팀은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등 하부조직원 검거에 주력할 예정이다.

그리고,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어려운 경제 여건에 편승해 다수의 피해자를 양산하는 전세사기 및 취업사기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또 금융감독원·국민건강보험공단·손해보험협회와 공조 체제를 구축해 중개인이 개입한 조직적·상습적인 보험사기 범행에 수사력을 모은다.

또한, 경북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신설되는 사이버 경제범죄수사팀은 대규모 물품거래사기, 메신저· 몸캠피싱 등 장기간 수사가 필요한 유형의 사건을 전담한다. 경찰서는 물품거래사기와 청소년이 주로 피해를 보는 게임 아이템 사기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단속과 더불어 경북경찰청은 반부패수사대 범죄수익추적팀을 수사활동 전반에 투입해 사기범죄 수익금에 대해서는 반드시 끝까지 추적·보전함으로써 실질적인 피해회복을 지원한다.

경북경찰 관계자는 “중요한 신고·제보를 하거나 검거에 도움을 주면 기여 정도와 범죄의 중대성 등을 심의하여 최대 1억 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으로 피해 사실에 대한 신고와 제보”를 당부했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