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월성원전 삼중수소 주민피해 논란 끝내라
[사설] 월성원전 삼중수소 주민피해 논란 끝내라
  • 경북일보
  • 승인 2021년 02월 07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08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전 인근 동경주지역 주민이 삼중수소 농도로 인한 건강 피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성원전 삼중수소 피해 주장은 이제 끝내야 한다.

경주시 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민간감시기구)가 4일 월성원전이 있는 인근 경주시 양남면과 양북면 주민을 대상으로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2년 간 수행한 2차 삼중수소 영향 평가 결과를 설명했다.

평가 결과 동경주 지역주민의 시료 중 삼중수소 농도가 평균 3.11㏃/L, 최대 16.3㏃/L로 나타났다. 대조군 주민의 삼중수소 농도는 평균 1.75㏃/L, 최대 11.2㏃/L로 측정됐다. 평균과 최대치의 차이는 있지만 건강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라는 판단이다. 이 2차 평가결과 동경주 지역 주민의 삼중수소 농도는 1차 평가보다 약 40% 감소한 수치였다.

이날 공개한 평가 결과는 2020년 11월 원전 주변 지역 주민의 체내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된 데 따른 2014부터 2015년까지의 1차 영향 평가의 후속조치로 수행한 2차 평가 결과다. 이 2차 평가는 전문 기관인 (주)오르비텍을 비롯한 5개 기관이 수행했다. 동경주 주민 484명과 경주와 울산, 서울 등 대조지역 주민 447명의 시료를 채취해 삼중수소 농도를 측정한 결과다.

이 같은 데이터에도 불구하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여권과 환경단체가 제기한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검출 논란과 관련, 안전성 검증을 위해 민관합동조사단이 또 다른 조사에 착수했다. 경주시의회, 감시기구, 경주시, 주민대표, 전문가, 시민단체 등에서 추천한 25인의 위원이 조사를 벌인다. 민관합동조사단은 경주 더케이호텔에서 회의를 열고 조사단 운영규약, 조사 대상과 범위 등을 논의했다.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누출 주장에 대한 삼중의 조사에 들어간 것이다. 환경단체가 제기한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 및 토양의 삼중수소 누출 여부와 사용후핵연료저장조 차수막 건전성과 관련한 구조물 설계, 시공 등을 기술적으로 조사한다.

조사단은 앞으로 6개월간 조사해 현장을 확인하고 조사보고서를 작성한 뒤 주민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이제 삼중의 조사가 시작된 만큼 정치적 논란을 접고 과학적이고 명확한 조사를 통해 주민불안을 불식시켜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