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동 예천군수, 전지훈련 중인 육상 선수단 격려
김학동 예천군수, 전지훈련 중인 육상 선수단 격려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10일 14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1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양궁지도자들과의 양궁발전 위한 대화의 시간도 가져
10일 오전 11시 김학동 예천군수가 코로나 19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예천군으로 전지훈련 온 육상 선수들을 격려하고 예천양궁지도자들과 예천군 체육회장실에서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10일 오전 11시 김학동 예천군수가 코로나 19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예천군으로 전지훈련 온 육상 선수들을 격려하고 예천양궁지도자(6명)들과 예천군 체육회장실에서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예천 공설운동장에는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과천시청·정선군청·경산시청·안동대학교팀·예천육상선수단 등 5개 팀 40여 명이 전지훈련 중이다.

김학동 군수는 “예천군을 방문해 주신 선수 임원들께 감사드리며 훈련하기 최적의 환경과 조건을 갖추도록 노력하고 철저한 방역으로 선수들이 안심하고 기량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며 “다들 예천군에서 땀 흘린 만큼 올해는 좋은 결실을 보길 바란다”고 했다.
 

10일 오전 11시 김학동 예천군수가 코로나 19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예천군으로 전지훈련 온 육상 선수들을 격려하고 예천양궁지도자들과 예천군 체육회장실에서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육상훈련 최고의 시설을 갖추고 있는 예천군에는 코로나 19 이전에는 매년 130팀에서 ~140팀 정도 2만여 명 정도가 전지훈련을 다녀갔다. 지난해에는 코로나 사태로 52개 팀(9500명)만이 훈련했다.

이어 김 학동 군수는 예천군 체육회장실에서 이철우 회장과 예천군의 초중고 양궁지도자들을 만나 양궁발전에 대한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나눴다.

김 군수는 “양궁의 고장에 걸맞은 지도자들이 있어 든든하다. 체육 시설 인프라도 중요하지만, 선수발굴육성이 더 시급해 지도자들의 노력에 따라 세계적인 스타 선수가 탄생한다”고 전하고 진천 태릉선수촌에서 훈련 중인 16세 양궁천재 김제덕 선수의 근황을 묻고 예천양궁발전에 대한 지도자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