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예천서 산불…바람 때문에 진화 난항
안동·예천서 산불…바람 때문에 진화 난항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1일 20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2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 인근까지 불길 번져 '주민들 대피령'
안동 임동 산불
휴일인 21일 안동과 예천 등 경북지역에서 산불 발생이 잇따랐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안동과 예천에서 산불이 확산하자 각각 대응 2단계와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펼쳤다.

21일 오후 3시 20분께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졌다.

산림·소방당국과 안동시 등은 소방헬기 14대와 소방차 12대, 특수진화대원 등 인력 560여 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산불이 주변으로 확산해 오후 5시 48분에 대응2단계를 발령했다.

또 소방당국은 타 시·도 소방차와 인력을 긴급 동원하는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해 경남, 대구, 울산, 창원, 충남, 대전, 부산 본부 소방력을 투입했다. 행안부는 현장상황관리반을 급파해 산불 진화를 지원했다.

안동시는 임동면 중평리 주민에게 수곡리와 고천리 등으로 대피하도록 하고 임동면사무소 인근 수곡교 일대 국도 34호선을 통제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산불은 야간산불로 진행 중이다

또 이날 오후 4시 12분께에는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림·소방당국은 소방차 19대와 헬기 3대를 투입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바람을 타고 산불이 번지고 있어 예천군은 인근 주민에게 대피하도록 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