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 선정
영진전문대,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 선정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2일 17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3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진전문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이 지난해 추석 랜선 한국 명절음식체험 프로그램 제작에 참여한 모습.
영진전문대가 교육부로부터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에 재선정됐다.

영진전문대는 21일 최근 교육부로부터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 학위과정에 인증을 받았으며 지난 2018년에 이어 재인증이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2023년까지 2년간 외국인 유학생 비자발급 절차 간소화, 국제 교류관련 교육 정책과 사업상 혜택을 부여받게 됐다.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은 대학의 교육 국제화 전략, 국제교류 활동, 국제화 환경·지원 인프라, 외국인 유학생의 교육과 지원, 관련한 대학의 모든 노력·활동을 평가받아 기준을 충족하면 인증을 부여한다.

영진전문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올해 1학기에 중국 275명, 일본 52명, 베트남 10명, 우즈베키스탄 8명 등 총 350여 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할 예정이다.

일본 유학생 유치에 적극 나선 결과 올해 일본인 유학생이 개교 이래 최다인 52명을 기록했다.

올해 재학할 중국인 유학생이 275명으로 가장 많으며 우즈베키스탄 8명을 포함한 키르기스스탄·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와 벨라루스·베트남·필리핀·스리랑카를 포함한 동남아 등 다양한 지역의 유학생이 재학한다.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GKS)이 지난해 3명에서 올해 5명으로 늘었다.

영진전문대는 대학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학생 유치 확대, 유학생 교육 내실화, 재학생 글로벌 역량 확대, 해외취업 확대 지원을 글로벌 전략으로 수립해 추진 중이다.

특히 내국인 재학생들과 외국인 유학생과의 매칭 프로그램인 버디프로그램, 학사·체류 관련 특강 개최, 한국문화체험, 외국인유학생의 날을 운영하는 등 비교과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외국인 유학생들이 안정적으로 한국 생활에 정착하고 나아가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전상표 국제교류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다양한 국가의 유학생을 올해 유치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해외취업을 적극 시키는 등 인바운드(In-Bound), 아웃바운드(Out-Bound) 투-트랙 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주문식 교육을 해외로 전파하고 나아가 한국의 직업 교육을 세계화하는 에듀 한류화에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