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도의회·울릉군, 日 죽도의 날 철폐 촉구
경북도·도의회·울릉군, 日 죽도의 날 철폐 촉구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2일 20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3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군수 김병수)과 (사)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회장 전경중)는 22일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울릉군.
일본 정부가 22일 시마네현 주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계기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하자 경북도와 경북도의회가 ‘죽도의 날’을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규탄 성명서를 통해 16년째 이어지는 일본의 반성 없는 역사 왜곡에 대해 진정 어린 사과를 요구하고 한·일 관계를 훼손하는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 대한민국의 독도 전문가들을 초빙해 ‘경상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를 열어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대한 대응 전략과 지자체의 역할을 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지사는 “일본 정부와 시마네현은 역사 앞에 진실할 수 있는 용기를 갖고 독도 침탈의 반성과 사죄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로 나아가자”고 거듭 촉구했다.

경북도의회도 성명에서 ‘죽도의 날’ 행사 강행은 우리 땅 독도를 러·일 전쟁 중 강제로 편입한 일본제국주의와 다름없으며 제국주의 전쟁으로 빼앗은 땅에 대한 영유권 주장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위배된다며 ‘죽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또 지난달 일본 외무상의 일본 정기국회 개원 외교연설에서 ‘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라고 한 망언을 강력규탄하고, 역사 왜곡으로 미래세대에게 그릇된 인식을 심는 역사교과서,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방위백서, 팽창주의 정책을 담은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은 “독도에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를 하루빨리 만들어 일본이 더 이상 헛된 도발을 꿈도 꿀 수 없게 해야 한다”며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사의 어두운 과거를 떨쳐내고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가치와 기준에 맞는 행동으로 21세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울릉군(군수 김병수)과 (사)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회장 전경중)도 이날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이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불법적으로 편입한 날을 기념해 2005년 시마네현 조례로 소위 ‘죽도(竹島)의 날’을 지정해 매년 대규모 기념행사를 강행하고, 2013년부터 9년 연속 차관급 고위 인사를 파견한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조례의 즉각 폐기와 침략의 과거사와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왜곡한 모든 교과서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하고, 한일관계뿐만 아니라 인류공영을 파괴하는 영토주권 침탈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김병수 군수는 “매년 되풀이되는 일본 정부의 영토 도발로부터 독도를 수호하고 영유권 공고화 사업 추진의 거점이 될 독도비즈니스센터 건립 및 독도입도영상시스템 구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