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병원·식당 등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0명 추가
대구 병원·식당 등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0명 추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09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경북일보DB
대구에서 병원, 음식점 관련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명 추가됐다.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0시 현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10명 증가한 8568명으로 집계됐다.

북구 5명, 동구와 수성구 각각 2명, 달서구 1명이다.

추가 확진자 중 3명은 북구 노원동 재활병원 관련이다. 이 병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27명이 됐다.

이 병원에서는 별관 3층에 근무하는 요양보호사 1명이 확진된 뒤 직원, 환자, n차 등으로 이어진 데 이어 이들과 동선이 전혀 겹치지 않은 별관 2층에서도 환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동구 감자탕집 관련 확진자도 2명이 더 나왔다.

식당 종사자 10명 중 7명이 확진된 데 이어 가족, 손님, n차 등 누적 확진자가 14명이 됐다.

2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밖에 3명은 미국(2명)과 인도에서 입국 후 받은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