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경찰·교원·생활안전 국가공무원 8345명 증원
정부, 올해 경찰·교원·생활안전 국가공무원 8345명 증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15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말 중앙부처 공무원 정원 73만5천909명 '역대 최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정부는 올해 경찰과 교원, 생활안전 분야 국가공무원 8300여 명을 증원한다.

이 가운데 보호관찰 등 분야에서 4800여 명을 이달 중 먼저 증원하고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백신 승인과 관련한 한시 인력도 따로 반영한다.

2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중앙부처 공무원 증원 규모는 모두 8345명으로 지난해 1만1359명 보다 3014명(26.5%)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말 문재인 정부의 국가직 공무원 정원은 73만5909명으로 박근혜 정부 말의 63만1380명보다 10만4529명 많은 역대 최대 규모였다. 올해 8345명을 늘리면 연말에는 정원이 74만4254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올해 말 실제 정원은 긴급수요 반영 등으로 증감이 있을 수 있다”며 “지난해 말 국가직 공무원 정원은 그동안 증원한 것 외에 소방공무원 6만 명가량을 국가직으로 전환한 영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분야별 국가공무원 증원 인원은 교원 3613명(43.3%), 경찰 3393명(40.6%), 생활안전 등 대국민 서비스 분야 1339명(16.1%) 등으로 나뉜다.

교원은 비교과 교사 1774명, 특수교사 1124명, 유치원교사 728명 등 유치원과 교원확보율이 낮은 특수·비교과 중심으로 자리를 늘린다. 초·중등 교과교사는 학령인구 감소를 반영해 228명을 증원한다.

경찰 분야에서 증원하는 3393명은 경찰 2785명, 해양경찰 608명 등이다.

경찰은 의무경찰 폐지에 따른 대체인력 1650명과 지구대·파출소 순찰인력 488명, 피해자보호 등 사회적 약자 보호 인력 206명, 마약범죄·과학수사 등 수사인력 144명 등을 증원한다.

해경은 의무경찰 대체인력 346명과 함정건조·장비수리 등 시설·장비 운영인력 83명,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및 상황실 등 교대인력 82명, 해양오염 및 수상레저 관리인력 78명 등을 늘린다.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국민안전·건강(488명), 국민편익 제고(415명), 경제(228명), 일자리 창출(208명) 분야 위주로 증원한다.

정부는 올해 국가공무원 증원분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과 보호관찰 인력 등을 중심으로 4876명을 2월 중에 반영하기로 했다. 이러한 내용을 위한 29개 부처의 직제 개정령안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이번에 증원하는 인력은 유치원·특수교사 등 교원(3613명), 해경(516명), 전자감독 등 보호관(188명), 악의적 체납 대응(59명), 공익법인 투명성 강화(40명), 세무서 신설(20명, 부동산거래 탈세분석(13명), 출입국 외국인관리(13명), 철도·항공안전(12명), ASF 검역·방역(6명) 등이다.

정부는 내달 중으로 1,300명을 더해 1분기에 국가공무원 6176명을 증원해 일선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코로나19 백신 국가출하승인 관련 전문인력 26명과 등 긴급 현안 대응에 필요한 인력도 한시 반영할 계획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