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3월부터 장애인복지법인 운영실태 일제 점검
경북도, 3월부터 장애인복지법인 운영실태 일제 점검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도내 장애인복지법인·시설 운영에 대한 적정성 점검을 통해 보조금의 부당집행 여부 및 장애인 학대 등의 실태를 확인하기 위해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다음달부터 5월 말까지 3개월간 도내 장애인분야 법인·시설 258개소의 운영실태 전반을 점검한다.

특히 도와 시·군 공무원으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자신의 근무지가 아닌 지역으로 상호 교차해 점검을 추진, 연고로 발생할 수 있는 부정적 여론 등을 미연에 방지하고, 타 지역의 사례확인을 통해 장애인복지업무 담당공무원의 업무능력 향상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점검에서 법인·시설 운영의 적정성, 종사자 관리, 회계 관리, 후원금 관리, 기능보강사업 등 각종 사업의 적정한 추진여부 등을 중점 확인한다.

점검을 통해 확인한 부적정한 사항에 대해서는 개선, 시정, 경고, 주의 등 행정상 조치를 취하고, 재정상의 부정집행 등이 확인될 경우에는 회수, 환급 등은 물론 징계, 고발 등 신분상의 조치도 함께 취할 예정이다.

김진현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장애인 복지증진과 자립지원을 위한 복지서비스가 계속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이와 비례하여 보조금·후원금 관련 비리, 장애인 학대 등 운영과 관련한 잡음이 늘어나는 것도 현실”이라며 “장애인들과 밀접하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법인·시설에 대한 이번 점검이 장애인복지서비스를 한 단계 도약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