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책위 "석포제련소 하천점용 허가신청 불허하라"
대책위 "석포제련소 하천점용 허가신청 불허하라"
  • 박문산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청 앞 기자회견
영풍석포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 건강피해 봉화군 대책위원회는 23일 봉화군청 앞에서 (주)영풍 석포제련소가 신청한 낙동강 상류천 하천점용허가를 불허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석포제련소 낙동강 최상류 하천점용 허가신청 불허하라”

봉화군 석포면 영풍 석포제련소(이하 석포제련소) 내부의 오염된 지하수가 낙동강 수계로 흘러들어 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영풍이 추진하는 ‘지하수 차단시설’ 공사가 환경단체의 반대에 부딪혔다.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 건강피해 봉화군 대책위원회(대표 이상식)는 23일 오전 11시 봉화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정처분과 행정명령에 대해서 불복하는 영풍석포제련소가 신청한 하천점용허가를 불허할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차수벽과 차집시설 등을 하천 인근이 아닌 영풍 석포제련소 내부에 지어야 하고 하천 인근에 공사가 진행될 경우 ‘특혜’”라고 주장했다.

석포제련소는 공장 내부 오염 지하수가 낙동강 수계로 침출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430여억원을 들여 지하수 차집시설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공장과 하천 사이에 지하 수십m 아래 암반층까지 땅을 판 뒤 차수벽과 차집시설을 만든다.이는 공장 안 지하 차수막과 방지공으로 막지 못한 오염 지하수를 차단하는 최후 저지선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우선 올해 석포제련소 제1공장 외곽 하천변을 따라 1.1㎞구간에 설치한 뒤 제2공장 외곽 1㎞ 구간에 차례대로 시공할 계획이다.

공사는 하천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 구간을 다시 나눠 지하 설비가 완성되면 지상은 원래 상태로 복구한 뒤 다음 구간을 이어 하는 방식으로 한다.

현재 환경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받아 공사 착수를 위한 인허가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공사 인허가 기간은 길어지고 환경단체의 반대에 부딪혀 영풍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날 환경단체의 기자회견에 대해 영풍 석포제련소 측은 환경영향평가를 거쳤고, 낙동강 상류 환경관리 협의회에서 요구한 내용을 설계에 모두 반영한 만큼 빨리 착공에 나설 수 있도록 해달라는 입장이다.

석포제련소 관계자는 “무방류설비가 본격 가동되고 지하수차단시설의 1차 사업이 끝나는 올해 말쯤에는 낙동강 수질을 보호하기 위한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사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낙동강 수질오염 제로 프로젝트가 주민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봉화군청과 지난해 4월부터 협의를 진행했지만 1년 가까이 인·허가가 나지 않고 있다.

봉화군청 관계자는 “석포제련소와 꾸준히 협의를 진행하고 관련 조례나 규칙에 맞춰 설계 등을 검토하고 있다”며 “요건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함부로 인허가를 내줄 수는 없다”고 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