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울릉분지에 국제공동 해양시추 유치…해저 2000m 사면사태 원인 규명
동해 울릉분지에 국제공동 해양시추 유치…해저 2000m 사면사태 원인 규명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20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시추선
동해 울릉분지에서 자주 발생하는 해저 사면사태의 원인 규명을 위한 국제공동해양시추 어벤져스팀이 가동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동해 울릉분지 해저 사면에 대한 국제공동해양시추프로그램(IODP)의 본 시추제안서가 통과돼, 6월 최종 승인 절차를 앞두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시추는 2024년 진행될 예정이다.

독도 남쪽에 위치한 수심 2000m의 동해 울릉분지에서는 다량의 퇴적물이 해저 경사진 사면을 따라 일시에 이동하는 해저 사면사태가 자주 발생한다. 해저 사면사태는 ‘바다 산사태’라 불린다.

해저 지진이나 가스하이드레이트 등 부존자원의 해리 작용 등에 의한 퇴적물의 약화가 원인으로 추정된다.
시추예정지역
이번 과학 시추는 울릉분지의 해저 지질과 퇴적구조 확인, 연대 측정, 심해 부존자원 탐사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IODP는 지구 내부를 탐사하기 위해 세계 26개국이 공동으로 수행 중인 대규모 해양 시추 프로그램이다.

지질연은 1997년 가입해 동해 울릉분지 해저 사면에 대한 지구물리탐사를 진행하고 있다.

2013년 7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동해에서 IODP 시추(IODP Expedition 346)가 진행돼 당시 쓰시마 분지로 불리던 울릉분지 지명을 국제적으로 널리 알리기도 했다.

김복철 원장은 “동해 울릉분지의 IODP 시추 유치로 천문학적인 시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2024년 건조할 예정인 5000t급 3D·4D 물리탐사 연구선 ‘탐해3호’를 통해 IODP가 추진하는 세계 해저자원 탐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