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을 미래 첨단도시로…신성장 사업 발굴 머리 맞대
포항을 미래 첨단도시로…신성장 사업 발굴 머리 맞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20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포항R&BD 기관협 정책간담회…과학산업 기반 조성 전략 등 발표
포항시는 2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포항 R&BD 기관협의회’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포항시와 지역 R&BD 기관들이 포항의 미래 신성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포항시는 2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포항 R&BD 기관협의회’ 정책간담회를 개최했으며, 김병삼 포항시 부시장과 지역 내 20개 R&BD기관 실무협의회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정책간담회에서 나노융합기술원 신훈규 부원장이 R&BD기관협의회를 대표해 그간의 성과와 함께 향후 과학산업 선도도시 도약을 위한 기반 조성·활용 전략 및 실천방안을 담은 ‘포항의 미래 첨단도시 실현’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각 기관별 발표에서는 (재)포항테크노파크의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 사업’ 추진경과 및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을 위한 계획,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의 ‘EV배터리 전주기 관리 로봇자동화 사업’ 핵심기술 소개 및 배터리 규제자유특구와의 연계 방안이 다뤄졌다.

또한,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는 ‘3D바이오프린팅 기반 인공장기센터 구축 사업’을 통한 바이오 신산업 창출 방안을 발표하는 등 각 기관의 2021년도 국가사업 확보 계획 및 지자체 지원 사항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아울러, 종합토론을 통해 신성장동력 확보 및 산업구조 다변화로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R&BD 기관 간 정책 공유 및 협조방안 모색 등을 통해 미래 신성장산업을 꾸준히 준비할 뿐만 아니라, 지역 현안인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에 대해서도 적극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

‘포항 R&BD 기관협의회’는 지난 2016년 1월 출범, 지역 대학과 연구·지원기관 등 20개 기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포항발전 정책·전략사업의 종합적인 지원체계 수립과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산·학·연·관 네트워킹을 구축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김병삼 포항시 부시장은 “코로나19를 겪으며 특히 산업분야에서 대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는 지금, 포항의 새로운 미래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로 각 기관의 역량 결집과 협업이 절실하다”며, “새로운 미래 신성장사업 발굴을 위해 각 기관 간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포항의 발전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