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국민 행복도 줄고 국가 자긍심은 역대 최고
코로나로 국민 행복도 줄고 국가 자긍심은 역대 최고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3일 20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연, 2020 사회통합실태조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우리나라 국민의 행복도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청년·고령자·저소득층의 행복감이나 경제 상황 인식이 크게 나빠졌다.

하지만 국가에 대한 자긍심이나 국가 정치·경제상황에 대한 만족도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한국행정연구원은 지난해 9∼10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8336명 대상으로 진행한 ‘2020 사회통합실태조사’ 결과, 0∼10점으로 측정한 행복감은 지난해 기준 6.4점으로 전년 대비(6.5점) 보다 떨어졌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10점 만점인 ‘매우 행복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9년 4.2%에서 지난해 1.5%로 크게 줄었다.

현재 본인의 경제적 안정을 점수로 환산한 결과, 10점 만점에 4.8점으로 1년 새 0.2점 떨어졌고 향후 본인의 경제상황 전망 점수 역시 5.5점에서 5.4점으로 내렸다.

건강상태 점수는 지난해에 비해 0.1점 하락해 5점 만점 중 3.6점으로 나타나는 등 국민이 스스로 생각하는 웰빙 수준이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특히, 여성과 청년을 비롯해 고령자와 저소득층에서 더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행복감(0∼10점)은 2019년 6.7점에서 지난해 6.4점으로, 삶의 만족도는 6.1점에서 6.0점, 사회적 지위에 대한 인식은 5.2점에서 5.1점으로 각각 떨어졌다.

반면 남성은 행복감(6.4점)과 사회적 지위(5.3점) 점수는 변동이 없었고 삶의 만족도는 5.9점에서 6.0점으로 오히려 올랐다.

현재 경제상황 안정 정도는 0∼10점 중 19∼29세가 4.5점으로 가장 낮았고, 60대 이상이 4.6점으로 뒤를 이었다.

19∼29세 청년층과 60대 이상 고령층은 전년도와 비교해서도 경제적 안정 점수가 각각 0.3점, 0.4점 떨어졌다.

이에 비해 30대(5.0→5.0점), 40대(5.1→5.1점), 50대(5.2점→5.1점)의 경제적 안정도 점수에 큰 변화가 없었다.

가구소득이 낮을수록 행복감도 덩달아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가구소득 300만원 미만인 집단의 행복감 점수는 2019년 6.2점에서 지난해 6.0점으로, 300만원 이상 500만원 미만은 6.7점에서 6.5점으로 낮아졌지만 500만원 이상은 6.6점으로 같았다.

한편, 국가에 대한 자긍심은 조사 시작 이래 최고 수준으로 높았다.

‘나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는 문항의 응답은 1∼4점 중 평균 3.1점이었다.

이는 전년(2.9점) 대비 0.2점 상승한 것으로, 이 조사가 처음 시작된 2013년 이후 기존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3년(3.0점)과 2018년(3.0점)을 뛰어넘은 셈이다.

그 밖에도 우리나라의 정치상황과 경제상황, 민주주의 수준에 대한 만족도 역시 10점 만점에 각각 4.5점, 4.4점, 5.7점으로 조사 시작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