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구미서 엄마가 6살 딸 집어던져 '충격'
[속보] 구미서 엄마가 6살 딸 집어던져 '충격'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4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시청사

구미에서 만2세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엄마가 여섯 살 딸을 3층 창문으로 집어 던진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24일 구미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구미시 진평동에 있는 상가건물 3층에서 엄마 A(39)씨가 자신의 여섯 살 딸을 창문으로 던진 후 자신도 뛰어내렸다.

다행히 아이와 엄마는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는 맞은 편 1층 식당 주인이 받았다.

목격자에 따르면 집 안은 싸운 듯 어지러워져 있었다. 부부싸움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집안에는 3살 아들도 있었으며 아들은 아동 보호시설에 맡겨질 예정이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2-24 17:07:01
남자분이 여자분도 떨어지는거 받아주셧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