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대구 첫 접종자, 요양병원 운영 황순구·이명옥 의사 부부
백신 대구 첫 접종자, 요양병원 운영 황순구·이명옥 의사 부부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5일 12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5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대구 중구보건소에 도착한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인수담장자가 코로나19 백신 전용 냉장고에 넣기 전 백신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대구지역 코로나19 예방 접종 첫 접종자로 요양병원을 운영 중인 부부 의사가 선정됐다.

대구시는 26일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210여 개소 시설의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1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순차적으로 접종한다고 밝혔다.

또한 2~3월 예방접종계획에 따라 이번달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행한다.

관심이 집중됐던 첫 접종자는 2013년부터 한솔요양병원을 운영해 온 부부 의사인 황순구(61)씨와 이명옥(60·여)씨다.

첫 접종은 이들 부부를 대상으로 26일 오전 9시 30분께 실시 된다.

황 씨 부부가 운영하는 병원은 종사자·입원환자의 주기적 선제검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다.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권영진 시장은 한솔요양병원을 찾아 첫 접종자와 접종 의료진을 격려할 예정이다.

여기에 요양시설 1호 접종은 2008년부터 13년간 닥터김노인요양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시설장인 사회복지사 김혜원 씨(61)로 중구보건소에서 접종한다.

25일 새벽 5시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이천물류센터에서 출발, 각 지역의 보건소와 자체접종이 가능한 요양병원에 도착했다.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해 요양병원은 다음달 10일까지, 요양시설은 같은달 말까지 촉탁의나 보건소 방문접종, 보건소 내소접종을 통해 1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는 다음 달 8일부터,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은 같은달 22일부터 접종을 시작해 순차적으로 확대된다.

이와 함께 화이자 백신은 26일 대구지역예방접종센터에 도착하며 27일부터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시작한다.

다음달 8일 전후로 대구지역접종센터와 3개의 권역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환자치료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일반 시민들은 백신 공급상황에 따라 지역별 예방접종센터 9개소, 위탁의료기관 800여 개소에서 하반기 7월부터 접종을 할 수 있다.

권영진 시장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1년 만에 백신 접종을 하는 이 자리에 서니 감회가 새롭다”며 “지난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방역을 성공으로 이끈 시민들의 시민정신으로 백신접종에 다 같이 힘을 모아 코로나19 전쟁을 종식시키자”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