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 심의위, 제휴·심사 규정 개정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 심의위, 제휴·심사 규정 개정
  • 김용국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5일 13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5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5년간의 공과’ 세미나 개최
네이버와 카카오.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는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누적 벌점의 연 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 벌점 계산 기간에 부여받은 벌점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로 의결했을 때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제휴매체의 재평가 주기는 6개월에서 3개월로 당겼다. 재평가 대상 매체가 부정행위를 반복하거나 다수 피해 신고가 접수된 경우 1소위 의결을 거쳐 재평가 결과 의결 시까지 노출 중단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 밖에 사람의 상당한 노력이 더해진 자동생성기사(로봇기사)의 경우 하루에 10건까지 자동생성기사 카테고리가 아닌 일반 섹션으로도 전송할 수 있게 하고, 지역 매체 입점에 관해서는 논의했던 기존 가점안보다 실효성이 있는 안을 원하는 포털사 요청을 받아들여 이를 재논의하는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심의위원회는 작년 7월부터 총 5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변경된 규정은 3월 1일부터 적용 예정이다.

조성겸 심의위원장은 “뉴스매체에 대한 사회적 기대와 이용방식의 변화를 반영했다”며 “고품질의 뉴스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는 매체들이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했고 지역적 다양성을 제고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덧붙였다.

한편 운영위원회는 오는 26일 ‘뉴스제휴평가위원회5년간의 공과(功過)’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5년간의 제평위 활동을 평가하고 존립 이유 및 목표, 역할, 사회적 기여 등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제기를 통해 향후 개선 방향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사회는 김영욱 카이스트 문술미래전략대학원 초빙교수가, 발제는 배정근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와 유경한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맡는다. 토론자는 김성순 법무법인 한일 변호사, 이근영 프레시안 경영대표, 이희정 前 한국일보 미디어전략실 실장, 임장원KBS 보도본부 시사제작국 국장, 이선민 시청자미디어재단 정책연구팀 박사로 모두 심의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이날 행사는 네이버TV(https://tv.naver.com/mpec)와 카카오TV(https://tv.kakao.com/channel/3224313/)를 활용한 웨비나 방식으로 진행되며 오픈 채팅을 통해 질문을 받을 예정이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