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벙커링 사업 맡은 '한국엘엔지벙커링' 현대중공업과 건조계약 체결
가스공사 벙커링 사업 맡은 '한국엘엔지벙커링' 현대중공업과 건조계약 체결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1년 02월 25일 20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2월 26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가 LNG 운반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STS LNG 선적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는 LNG(액화천연가스) 벙커링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설립한 ‘한국엘엔지벙커링㈜’이 지난 24일 현대중공업과 7500㎥급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이번 계약에 따라 효율적인 LNG 벙커링을 위한 증발가스 처리장치 등을 탑재한 선박을 건조하고, 오는 2023년 2월부터 통영 LNG 터미널을 기반으로 LNG 추진선에 STS(Ship to Ship·선박 간) 방식으로 연료를 공급할 계획이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또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LNG 벙커링 선박 건조 지원 사업’에 따라 보조금 총 150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며 보조금을 활용해 초기 수요 부족에 따른 경제성 문제를 해소하고, 설비 투자비를 절감해 보다 경쟁력 높은 가격으로 LNG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국엘엔지벙커링 관계자는 “올해 중으로 아시아 최초 LNG 벙커링 겸용 선박인 ‘SM JEJU LNG 2호’를 이용한 STS 방식 벙커링을 개시하고, 2023년부터는 국내 최초 벙커링 전용선을 통한 LNG 공급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며 “향후 LNG 벙커링 사업이 활성화되면 국내 해양 대기환경 개선, LNG 추진선 발주 증가에 따른 국내 조선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