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촌설] '정의와 공정'의 목마름
[삼촌설] '정의와 공정'의 목마름
  • 이상원 전 언론인
  • 승인 2021년 03월 01일 17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원 전 언론인
이상원 전 언론인

지난 2012년 6월 1일 저녁, 1만4000석 규모의 연세대 노천강당은 청년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축제의 현장도 인기가수의 공연장도 아니었다. 미국 하버드대에서 정치철학을 가르쳤던 마이클 샌델 교수의 강연을 듣기 위해서였다. 입장 대기 줄이 1㎞ 이상 늘어서는 등 딱딱한(?) 철학 강연에 펼쳐진, 동서고금을 통틀어 그 전례를 찾기 어려운 진풍경이었다.

그의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는 2010년대 우리 사회에 ‘정의’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 책은 그가 하버드대에서 강의했던 ‘정의’를 바탕으로 썼다고 한다. 그의 강의는 하버드대의 인기 강의 중 하나로 꼽힌다고 한다. 특히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200만 부 이상 팔려 밀리언셀러가 됐고, 그의 강의 또한 TV를 통해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을 정도로 가히 선풍적이었다. 10년 전에도 우리 국민이 정의에 얼마나 목말라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지난해 12월 그의 저서 ‘공정하다는 착각’이 국내에 출간됐다. 우리 사회의 ‘공정’ 논란과 맞물려서인지 이 책 또한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다. 지금도 우리 사회의 최대 화두는 공정이다. 대학입시, 채용, 인사,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공정논란이 끊임없이 불거지고 있다. 최근에는 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보편이냐, 선별이냐 다투고 있다. 그는 아마 선별지급에 손을 들었을 것이다. 그의 공정은 최소 수혜자에게 최대의 이익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기에….

문재인 대통령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 국민에게 약속했다. 하지만 인사청문회 무력화, 월성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최근의 가덕도 신공항 뒤집기에 이르기까지 그 약속이 깨지면서 이에 상처받는 국민이 늘어나고 있다. 무신불립(無信不立)이다. 빼앗긴 조국을 되찾기 위해 백성들이 총궐기했던 102번째 삼일절을 맞으면서 민초들은 지금 타는 목마름으로 상처받은 조국의 정의와 공정이 하루속히 회복되기를 열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