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 제소해야” 정영애 “원하는 일 되게 노력하겠다”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 제소해야” 정영애 “원하는 일 되게 노력하겠다”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01일 17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수 할머니와 대화하는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1일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을 만나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

1일 여성가족부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께 서울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정 장관과 이 할머니는 2시간가량 점심 식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이 할머니는 정 장관에게 “일본 정부의 책임을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는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해 판결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하며 ‘마지막으로 도와달라’는 뜻을 전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달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ICJ에 제소해 달라고 요구했다.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서는 “일본이 강제로 끌고 가고, 인권을 침해했다는 증거는 너무나 많다”면서도 “다만, 정부가 직접 대응해야 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지난 18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출석해 해당 논문에 대해 이미 많은 언론과 사람들이 문제를 제기한 만큼 정부가 대응할 만한 가치가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 장관은 이 할머니의 의견에 대해 “이용수 할머님께서 추진하고자 하시는 일들에 대해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 “할머니들의 뜻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우리의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피해 사실의 역사적인 기록을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확산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 할머니가 꾸준히 강조하고 있는 양국의 학생·청소년 간 교류 및 교육 강화에 대해서는 “민간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기념사업과 관련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여가부는 “앞으로도 위안부 피해자들과 직접 소통하고 관련 학계, 전문가의 의견을 계속해서 수렴하겠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를 통한 콜로키엄, 국제콘퍼런스 개최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인식 확산을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