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 세 번째 마티네 콘서트 시리즈 오페라 '라 보엠' 공연
대구오페라하우스, 세 번째 마티네 콘서트 시리즈 오페라 '라 보엠' 공연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01일 17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난새 마티네 콘서트 ‘라 트라비아타’ 공연장면

대구오페라하우스가 5일 오전 11시, 유명 지휘자 ‘금난새의 마티네 콘서트 라 보엠’(마티네 콘서트)을 공연한다.

지난해 11월 ‘라 트라비아타’, 12월 ‘카르멘’에 이은 세 번째의 마티네 콘서트 시리즈이기도 하다.

푸치니의 ‘라 보엠’은 프랑스 작가 앙리 뮈르제(Henri Murger)의 소설 ‘보헤미안 삶의 장면들(Sc?nes de la vie de boh?me)’(1847~1849)을 기초로, 대본작가 루이지 일리카(Luigi Illica)와 주세페 자코사(Giuseppe Giacosa)가 공동으로 대본을 집필한 작품이다.

당시 젊은 예술가들의 선망의 도시였던 1830년대의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하며, 가난하지만 무엇에도 속박되지 않고 자유롭게 살아가는 젊은 예술가들의 사랑을 다루고 있다. 작곡가 푸치니는 이 젊은 연인들의 이야기를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멜로디에 녹여냈으며, 이를 통해 오페라 작곡가로서 세계적인 명성과 부를 얻었다.

마티네 콘서트 ‘라 보엠’의 해설과 지휘를 맡은 금난새는 다양한 공연과 각종 방송매체 등을 통해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를 선도해 온 음악가로, 노련한 진행과 음악적인 부분을 꼼꼼히 짚어주는 해설로 관객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디오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진행될 이번 마티네 콘서트는 ‘그대의 찬 손’, ‘내 이름은 미미’, ‘무제타의 왈츠’ 등 오페라 ‘라 보엠’의 주요 아리아들과 장면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차이콥스키 콩쿠르와 마리아 칼라스 콩쿠르에서 우승한 소프라노 서선영, 국내외에서 전문 연주자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이경진, 유럽과 아시아의 주요 오페라 무대를 장식한 테너 권재희와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활약하고 있는 바리톤 서정혁 등 출연진 또한 화려하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