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원어민 보조교사 21명 신규 배치
경북교육청, 원어민 보조교사 21명 신규 배치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1년 03월 01일 20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주 자가격리 거쳐 사전연수 수료
경북 지역 일선학교로 배치되는.신규 원어민 보조교사 단체사진

경북교육청은 26일 신규 원어민 영어보조교사(EPIK) 21명을 일선 학교에 배치했다고 1일 밝혔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이들 원어민은 입국 후 2주간의 자가 격리를 거친 후,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5박 6일 동안 충북 단양에서 교수능력 함양을 위한 수업지도안 작성, 한국문화 수용 및 이해를 위한 역사 수업 등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게 운영된 사전연수 과정를 수료했다.

원어민 교사들은 입국 전부터 개인위생을 위한 안내를 받았으며, 사전연수 기간 중에도 자신의 건강 관리에 유의했다.

특히 이번 배치에는 당 초 배치가 계획됐던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원어민 9명이 본국의 코로나19 사정으로 입국하지 못해 하반기로 배치가 연기됐다.

EPIK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는 English Program in Korea를 줄인 말로 1995년 교육부에서 전국에 배치하기 시작했다. 현재는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에서 모집해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친 후 시도교육청에 추천하고, 시도교육청에서는 관련 정보와 심사 결과를 검토해 채용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경북교육청은 상반기와 하반기, 두 차례 원어민을 채용하고 있으며, 이들의 계약 기간은 1년간이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